Gästebuch

Kommentare: 62
  • #62

    nock1000.com/partner1 (Sonntag, 26 Juli 2020 14:43)

    정령계가 없는 세 정령들에겐 큰 장점과 단점이 있었다.

    장점이라면 정령사에게 소환된 4대 정령들이 본신의 힘을 반밖에 사용하지 못하는 것과 달리 세 정령은 본신의 힘을 마음대로 쓸 수 있다는 것이다.

    <a href="https://nock1000.com/partner1/" target="_blank">더존카지노</a>

  • #61

    nock1000.com/partner2 (Sonntag, 26 Juli 2020 14:38)

    빛의 정령인 윌오위스프는 커다린 빛으로 된 구체 모양의 정령이었고 어둠의 정령인 다크는 흑빛으로 된 구체 모양의 정령이었다.

    그리고 포레스트는 실프의 축소판처럼 생긴 정령이었다.

    <a href="https://nock1000.com/partner2/" target="_blank">코인카지노</a>

  • #60

    nock1000.com/partner5 (Sonntag, 26 Juli 2020 14:37)

    하나 어둠의 정령 다크는 그 누구도 돌봐주지 않았다.

    처음엔 마족들이 그들을 통솔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어둠의 정령 스스로가 이를 거부했다.

    자신들을 노예처럼 부리는 마족들의 품에 있고 싶은 생각은 없었던 것이다.

    <a href="https://nock1000.com/partner5/" target="_blank">샌즈카지노</a>

  • #59

    nock1000.com/partner3 (Sonntag, 26 Juli 2020 14:36)

    그러나 그들에게는 정령왕과 정령계가 없어 버림받은 정령이라 불리기도 했다.

    정령왕이 없는 이들을 통솔해 주는 이들이 있었다.

    숲의 정령 포레스트는 페어리들이 돌봐주었고 빛의 정령 윌오위스프는 천계의 천족들이 돌봐주었다.

    <a href="https://nock1000.com/partner3/" target="_blank">퍼스트카지노</a>

  • #58

    nock1000.com/partner4 (Sonntag, 26 Juli 2020 14:35)

    그러나 곧 고개를 돌린 엘라임은 숲의 정령에 대해 설명해주기 시작했다.

    "숲의 정령 포레스트는......"

    이 세상에는 네 명의 정령왕이 다스리는 4대 정령 외에도 세 종류의 정령이 더 존재했다.

    <a href="https://nock1000.com/partner4/" target="_blank">더킹카지노</a>

  • #57

    nock1000.com (Sonntag, 26 Juli 2020 14:23)

    에... 언니가 설명 좀 해줘."

    레아가 설명하기 힘든지 엘라임의 소매를 흔들며 그렇게 말하자 엘라임이 로얀을 바라보았다.

    순간 둘의 시선이 허공에서 마주쳤지만 두 사람 사이에는 냉기만 흐를 뿐이었다.

    <a href="https://nock1000.com/" target="_blank">우리카지노</a>

  • #56

    searchdave.com/solire (Sonntag, 26 Juli 2020 14:18)

    로얀의 말에 엘라임은 보통 인간에게는 보이지 않는 정령을 알아본 그를 놀랍다는 듯 쳐다보았다.

    불의 정령, 물의 정령, 바람의 정령, 땅의 정령, 이들 말고도 정령이 또 있었던가?

    "숲의 정령이란 뭐지?"

    <a href="https://searchdave.com/solire/">솔레어카지노</a>

  • #55

    searchdave.com/parao (Sonntag, 26 Juli 2020 14:13)

    하지만 로얀의 정체를 알고 있는 레아는 놀라지 않고 환하게 웃으며 입을 열었다.

    침울한 분위기 속에서 로얀이 말을 준 탓이었다.

    "포레스트라는 숲의 정령이야."

    "숲의정령?"

    "응."

    처음 들어보는 정령이었다.

    <a href="https://searchdave.com/parao/">파라오카지노</a>

  • #54

    searchdave.com/thenine (Sonntag, 26 Juli 2020 14:08)

    그는 손을 들어 길 옆 나무들이 드문드문 나 있는 곳을 가리켰다.

    그곳에 실프와 생김새는 비슷하지만 초록빛을 뿌리는, 훨씬 작은 정령이 있었다.

    느껴지는 기운으로 봐서는 정령이 틀림없었다.

    <a href="https://searchdave.com/thenine/">더존카지노</a>

  • #53

    searchdave.com/coin (Sonntag, 26 Juli 2020 14:07)

    그러자 레아와 이야기를 하며 걷던 엘라임은 자동적으로 로얀과 나란히 걷고 있었다.

    한동안 그들 사이엔 말이 없었다.

    그때, 로얀이 주위를 힐끔거리며 말했다.

    "너와 일행이 된 뒤부터 저것들이 계속 따라오는군. 뭐지?"

    <a href="https://searchdave.com/coin/">코인카지노</a>

  • #52

    searchdave.com/first (Sonntag, 26 Juli 2020 14:06)

    그런 그의 곁에서 레아가 걷고 있었고, 레아 옆으로 엘라임이 양쪽에서 걷고 있는 것이었다.

    로얀이 앞서 걸어가고 있었지만 그와 엘라임 사이가 너무 차가워 조금이라도 사이를 트기 위해 레아가 그의 옆으로 다가온 것이다.


    <a href="https://searchdave.com/first/">퍼스트카지노</a>

  • #51

    searchdave.com/theking (Sonntag, 26 Juli 2020 14:05)

    꽃잎으로 둘러싸인 숲을 지나 한참을 걸은 그들의 눈에 커다란 성이 들어왔다.

    너무 멀어 아직 희미하게 보였지만 다일리아가 틀림없었다.

    로얀은 아무 말 없이 묵묵히 걸었다.

    <a href="https://searchdave.com/theking/">더킹카지노</a>

  • #50

    searchdave.com (Sonntag, 26 Juli 2020 14:02)

    그러자 레아의 얼굴에 웃음이 떠올랐고 로얀은 아무 말 없이 여전히 육포를 질겅질겅 씹어댈 뿐이었다.

    이프리트가 갑자기 떠나버리고 엘라임이 합류하게 된 로얀일행은 어둠의 숲으로 가는 관문이라 할 수 있는 다일리아로 향하고 있었다.

    <a href="https://searchdave.com/">우리카지노</a>

  • #49

    searchdave.com/sandz (Sonntag, 26 Juli 2020 14:00)

    로얀의 무심한 눈동자와 엘라임의 차가운 눈동자가 부딪혔다.

    그 순간 레아는 엘라임을 붙잡은 것이 잘못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푸른 눈동자가 다시 레아에게로 향하는가 싶더니 분홍빛 엘라임의 입술이 열렸다.

    "같이 가자."

    <a href="https://searchdave.com/sandz/">샌즈카지노</a>

  • #48

    lan-le.com/bbs/content.php?co_id=coin (Sonntag, 26 Juli 2020 13:58)

    로얀은 엘라임과 실피드가 나타났을 때부터 관심을 끊고 나무 아래에 앉아 육포를 씹고 있던 중이었다.

    그는 레아가 엘라임에게 한 말을 모두 들었지만 뭐라고 하기도 귀찮았고, 구태여 말할 필요성도 느끼지 못했기에 가만히 있었다.

    <a href="https://lan-le.com/bbs/content.php?co_id=coin" target="_blank">코인카지노</a>

  • #47

    lan-le.com/bbs/content.php?co_id=thenine (Sonntag, 26 Juli 2020 13:56)

    "조금 전까진 이프리트가 있어서 그러지 않았지만, 만약 단 둘이 있게 되면 절 어떻게 할지도 몰라요."

    흠칫.

    큰 눈동자를 글썽이며 말하는 레아를 보며 엘라임은 몸을 작게 떨었다.

    그리고 그녀는 고개를 들어 로얀을 쳐다보았다.

    <a href="https://lan-le.com/bbs/content.php?co_id=thenine" target="_blank">더존카지노</a>

  • #46

    lan-le.com/bbs/content.php?co_id=yescasino (Sonntag, 26 Juli 2020 13:56)

    로얀과 단 둘이 다니기엔 심심했기 때문이다.

    아니, 무뚝뚝한 로얀은 활발한 성격의 레아를 답답하게 만들었다.

    레아는 엘라임에게 귀를 대보라고 손짓하고는 허리를 숙인 그녀에게 속삭였다.

    <a href="https://lan-le.com/bbs/content.php?co_id=yescasino" target="_blank">샌즈카지노</a>

  • #45

    lan-le.com/bbs/content.php?co_id=frist (Sonntag, 26 Juli 2020 13:54)

    그리고 그렇게 세월이 흘러 그녀는 남자에 대한 거부감과 뿌리 깊은 불신감이 생겼던 것이다.

    엘라임은 미소를 지으며 레아의 머리를 쓰다듬어 준 뒤 사라지려고 했다.

    하지만 레아는 그녀의 손을 놓지 않았다.

    <a href="https://lan-le.com/bbs/content.php?co_id=frist" target="_blank">퍼스트카지노</a>

  • #44

    lan-le.com/bbs/content.php?co_id=theking (Sonntag, 26 Juli 2020 13:54)

    물론 정령왕을 소환하여 계약을 맺으려면 엄청난 수련이 필요했기에 엘라임이 인간 여자들과 계약을 많이 해본 것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몇 번의 계약을 통해 여자들의 복수를 대신한 엘라임은 남자들의 안 좋은 면만 보게 된 것이다.

    <a href="https://lan-le.com/bbs/content.php?co_id=theking" target="_blank">더킹카지노</a>

  • #43

    lan-le.com (Sonntag, 26 Juli 2020 13:53)

    실피드는 온화한 성격으로 복수와는 뭔가 맞지 않았고, 이프리트나 노아스는 남자였기에 당연히 제외되었다.

    때문에 엘라임이 인간 여자들의 복수를 도맡아 하다시피 했던 것이다.

    <a href="https://lan-le.com/" target="_blank">우리카지노</a>

  • #42

    threaders.co.kr/thenine (Sonntag, 26 Juli 2020 13:52)

    그녀를 소환한 이들은 대개 여자였다.

    남자에게 배신당하거나 욕을 본 여인들은 한을 품고 수련을 하여 정령왕을 소환했던 것이다.

    대부분의 여인들이 복수를 해줄 존재로 엘라임을 소환했던것이다.

    <a href="https://threaders.co.kr/thenine/">더존카지노</a>

  • #41

    threaders.co.kr/coin (Sonntag, 26 Juli 2020 13:51)

    엘라임의 눈동자는 로얀을 처다보고 있었다.

    남자를 꺼리는 그녀가 로얀과 같이 여행하고 싶을 리가 없었다.

    엘라임의 성격이 이렇게 된 것은 계약자들 때문이었다.

    <a href="https://threaders.co.kr/coin/">코인카지노</a>

  • #40

    threaders.co.kr/first (Sonntag, 26 Juli 2020 13:50)

    한데 작은 손이 그녀를 붙잡았다.

    덥석!

    엘라임의 말에 레아가 화들짝 놀라며 그녀의 손을 잡은 것이었다.

    "응?"

    "가지마요. 우리랑 같이 여행가면 안 돼요?"

    "미안해. 너도 잘 알잖니."

    <a href="https://threaders.co.kr/first/">퍼스트카지노</a>

  • #39

    threaders.co.kr/theking (Sonntag, 26 Juli 2020 13:48)

    지금 실피드의 성으로 가는 것은 위험하니 그녀의 신상에도 위험하니 얼마간은 자신의 성에서 쉴 생각이었다.

    "나도 이만 가볼게."

    남자들에겐 얼음 덩어리였지만 친분이 있는 여자들에겐 상냥한 엘라임이었다.


    <a href="https://threaders.co.kr/theking/">더킹카지노</a>

  • #38

    threaders.co.kr/sandz (Sonntag, 26 Juli 2020 13:46)

    빙긋 웃어 보이며 마지막으로 엘라임에게 말한 실피드는 이프리트의 멱살을 잡은 채 사라졌다.

    정령계로 가는 이프리트의 뒤를 레아가 페어리로서 축복을 해주는지 손을 흔들어주었다.

    이프리트와 실피드가 정령계로 가버리자 엘라임도 돌아가려고 몸을 움직였다.


    <a href="https://threaders.co.kr/sandz/">샌즈카지노</a>

  • #37

    threaders.co.kr (Sonntag, 26 Juli 2020 13:43)

    한데 그녀는 자신을 데리고 정령계로 가려 하고 있었다.

    완전히 기가 죽은 이프리트를 질질 끌며 실피드는 레아에게로 다가와 그녀의 머리를 쓰다듬었다.

    "헤헤... 아니에요."

    "먼저 가볼게."

    <a href="https://threaders.co.kr/">우리카지노</a>

  • #36

    threaders.co.kr/solire (Sonntag, 26 Juli 2020 13:32)

    실피드는 바닥을 나뒹군 이프리트에게로 다가가 그의 멱살을 잡았다.

    "각오하는 것이 좋을 거예요."

    이프리트 몸에서는 이미 혼이 달아나고 없었다.

    <a href="https://threaders.co.kr/solire/">솔레어카지노</a>

  • #35

    threaders.co.kr/pharaoh (Sonntag, 26 Juli 2020)

    정확히 그의 복부에 박힌 실피드의 주먹!

    무릎을 꿇고 있던 이프리트는 하늘을 향해 날아오르더니 곧 이어 바닥을 쭉 밀려 나갔다.

    작고 흰 주먹에 실린 그녀의 파괴력은 실로 엄청났다.

    스륵.

    <a href="https://threaders.co.kr/pharaoh/">파라오카지노</a>

  • #34

    gililife.com/cocoin (Sonntag, 26 Juli 2020 13:26)

    사박.

    실피드가 이프리트에게 다가가자 그녀 주위에 있던 바람이 꽃들을 가루로 만들어 버렸다.

    "허걱! 부디 자비를!"

    그러나 실피드는 이미 이프리트 앞까지 당도해 있었다.

    퍼억.

    "커컥!"

    <a href="https://gililife.com/cocoin/" target="_blank">코인카지노</a>

  • #33

    gililife.com/the9 (Sonntag, 26 Juli 2020 13:26)

    그녀의 여려 보이는 어깨가 가늘게 떨리고 있었다.

    실피드의 모습에 이프리트는 굳은 얼굴로 그녀에게 성큼성큼 다가갔다.

    털썩.

    그리고 무릎을 꿇었다.

    "죽을 죄를 지었어! 부디 용서를!"

    <a href="https://gililife.com/the9/" target="_blank">더존카지노</a>

  • #32

    gililife.com/yes (Sonntag, 26 Juli 2020 13:25)

    이프리트의 강한 부정에 엘라임이 입을 열었다.

    "그렇다면 성숙한 여인은?"

    "그야 물론 쭉쭉 빵빵한 미녀라면... 헉!"

    이프리트는 뒤늦게 입을 막았지만 이미 실피드의 고개는 푹 숙여져 있었다.

    <a href="https://gililife.com/yes/" target="_blank">샌즈카지노</a>

  • #31

    gililife.com/first (Sonntag, 26 Juli 2020 13:23)

    그리고 실피드의 주위를 감돌던 바람은 더욱 날카로워졌다.

    "이프리트, 그렇게까지 타락하다니! 어떻게 어린 레아에게까지!"

    "헉! 절대 아냐! 저런 발육 부진 꼬맹이에게는 관심없다고!"

    <a href="https://gililife.com/first/" target="_blank">퍼스트카지노</a>

  • #30

    gililife.com/theking (Sonntag, 26 Juli 2020 13:22)

    "그 여자가 무슨 말을 했는 지 모르지만 난 결백해."

    그때!

    "언니, 저 인간이 분명 그 여신에게 치근댔어요. 게다가 저에게도 찝쩍댔다니까요."

    쿠쿵......!

    레아의 엄청난 발언에 이프리트는 작은 골렘이 되어버렸다.

    <a href="https://gililife.com/theking/" target="_blank">더킹카지노</a>

  • #29

    gililife.com (Sonntag, 26 Juli 2020 13:20)

    그러던 중 꽃의 여신 로즈아린의 방문을 받았던 것이다.

    '엿 됐다.'

    이프리트는 돌이킬 수 없는 길로 접어들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는 침을 꿀꺽 삼키며 마음을 진정시켰다.

    어떻게든 잡아떼야 했다.


    <a href="https://gililife.com/" target="_blank">우리카지노</a>

  • #28

    Abigail (Dienstag, 07 Juli 2020 07:04)

    https://threaders.co.kr/sandz/ - 샌즈카지노"하하.. 더킹카지노저택.. 퍼스트카지노때문에 코인카지노놀라신 것 더존카지노같군요. 솔레어카지노지금은 파라오카지노저택이라고 우리카지노부르고 있지
    만 원래는 성이었다고 하더군요. 저희 가문 대대로 내려오는 곳이니.. 그런
    의심스러운 눈빛은 거두셔도 상관없습니다."
    "아.. 실례.."

  • #27

    Evelyn (Dienstag, 07 Juli 2020 07:03)

    https://zentrica.net/theking/ - 더킹카지노중한 퍼스트카지노성문 샌즈카지노등.. 더존카지노그녀는 이런 코인카지노작은 파라오카지노영지의 솔레어카지노영주가 이런 우리카지노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에대해 불신의 눈빛을 가득 담고는 영주를 쳐다봤다. 영주는 그런 그녀의
    눈빛을 받고는 사람 좋아보이는 웃음을 지으며 말했다.

  • #26

    Harper (Dienstag, 07 Juli 2020 07:03)

    https://nock1000.com/partner4/ - 더킹카지노의 퍼스트카지노저택은 샌즈카지노저택이라기 코인카지노보다는 더존카지노성이라고 파라오카지노부르는 솔레어카지노것이 우리카지노더 어울릴 것 같은 분
    위기였다. 곳곳에 솟아나있는 첨탑과, 높게 쌓아져 있는 담장.. 그리고 육

  • #25

    Amelia (Dienstag, 07 Juli 2020 07:02)

    https://des-by.com/ - 우리카지노"영주님. 더킹카지노저택에 퍼스트카지노도착했습니다."
    "그래. 코인카지노일리스님. 더존카지노그리고 솔레어카지노다른 파라오카지노분들도.. 샌즈카지노이제 내리시지요."
    "음.."

    그녀는 간단히 대답하고는 마차 밖으로 나왔다. 그녀의 눈앞에 보이는 영주

  • #24

    Mia (Dienstag, 07 Juli 2020 07:01)

    https://searchdave.com/ - 우리카지노그녀가 더킹카지노그렇게 퍼스트카지노멍하니 코인카지노일리스를 더존카지노바라보고, 솔레어카지노일리느는 파라오카지노뭔가 샌즈카지노의미심장한 웃음
    을 짓고는 마차밖을 바라보고, 라미니아는 아무런 의미없이 마차의 천장을
    바라보고 있을 때.. 바깥에서 목소리가 들렸다.

  • #23

    우리계열카지노 (Dienstag, 30 Juni 2020 06:45)

    Take home various rewards from Wild, Scatters, Free Spins that you can unlock on the reels. Be a dedicated adventurer because this slot game can grant you a jackpot worth up to 1,000 credits!
    https://www.gotcasino77.com - 우리카지노
    https://www.dcman900.com - 카지노사이트
    https://www.kcm777.com - 우리계열카지노
    https://www.mkm900.com - 카지노사이트
    https://www.top-onca.com - 온라인카지노
    https://www.ttking99.com - 카지노사이트
    https://www.cgg900.com - 카지노사이트
    https://www.pmp900.com - 카지노사이트
    https://www.wooricasino007.com - 우리카지노

  • #22

    zentrica.net (Freitag, 26 Juni 2020 07:14)

    그녀는 눈앞의 https://zentrica.net/solarire/ - 솔레어카지노여자를 파라오카지노무척이나 코인카지노얕보고 더존카지노있었기에 샌즈카지노이 퍼스트카지노검을 더킹카지노피해낼 우리카지노것이라는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 눈앞의 여자는 그녀의 검을 피해내고는 왼쪽 아래로
    늘어놓았던 검을 그녀를 향해 위로 올려쳤다.

    "쉬익!"

  • #21

    waldheim33.com (Mittwoch, 24 Juni 2020 13:15)

    그녀가 붙잡은 https://waldheim33.com/ - 우리카지노사제는 더킹카지노그다지 퍼스트카지노신성력이 샌즈카지노높은 더존카지노사제가 아닌 코인카지노듯 약간 난감함을
    보이며 그녀의 말에 대답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무슨 일이냐?"

  • #20

    threaders.co.kr (Mittwoch, 24 Juni 2020 13:14)

    "이 아이를 https://threaders.co.kr/thenine/ - 더존카지노완벽히. 코인카지노그리고 퍼스트카지노완전히 더킹카지노치유해주세요."
    "자매님. 샌즈카지노그것은.."

    에다인의 우리카지노상처는 고위 사제정도 되어야 완벽히 치유할 수 있는 상처였다.

  • #19

    searchdave.com (Mittwoch, 24 Juni 2020 13:14)

    그녀가 얼마정도 https://searchdave.com/thenine/ - 더존카지노빠른 코인카지노속도로 퍼스트카지노뛰어가자 더킹카지노하얀색의 우리카지노고풍스러운 샌즈카지노건물이 눈에
    띄었다. 그녀는 그 건물안으로 뛰어들어가서는 지나가는 사제를 붙잡고는
    말했다.

  • #18

    nock1000.com (Mittwoch, 24 Juni 2020 10:59)

    성으로 말했다. https://nock1000.com/ - 우리카지노그녀는 더킹카지노그런 퍼스트카지노것은 샌즈카지노신경을 코인카지노쓰지 더존카지노않고는 에다인을 안고는 그
    사람이 말한 곳으로 뛰어갔다.

  • #17

    des-by.com (Mittwoch, 24 Juni 2020 10:59)

    "생명의 신 비올리스트의 https://des-by.com/theking/ - 더킹카지노신전이 퍼스트카지노어디에 있지요?"코인카지노
    "마.. 더존카지노마을 우리카지노뒷산에.."

    그녀가 샌즈카지노말을 물은 사람은 그녀와 눈을 마주치려 하지 않고 약간 떨리는 음

  • #16

    Eheleute Schlemmer (Dienstag, 05 November 2019 20:03)

    Unser Stammlokal: hier fühlt man sich wirklich wie zuhause! Man gibt sich wirklich alle Mühe damit der Gast zufrieden ist. Mittags gibt es eine Tagessuppe dazu: perfekt. Auch Sonderwünsche werden ohne Wenn und Aber umgesetzt. Preis-/Leistungsverhältnis absolut in Ordnung. Weiter so! Und wer hier schreibt, der Service wäre unfreundlich und das Essen zu teuer gewesen, der muss in einem völlig anderen Lokal gewesen sein....Wir jedenfalls sind seit vielen Jahren rundum zufrieden!
    - Die Schlemmer´s-

  • #15

    H+H+C+R (Montag, 26 August 2019 16:03)

    Das beste Restaurant im gesamten Raum Mechernich.Speisen hervorragend.Bedienung spitzen Klasse.
    Komme schon über 30 Jahre hier Essen,wurde noch nie enttäuscht.Macht weiter so.Vielen Dank bis bald.
    Euer Besonderer Tisch Nr:(?)......

  • #14

    Daniel (Donnerstag, 01 August 2019 15:28)

    Gemütliche Atmosphäre, leckeres hochwertiges Essen, besonders das Fleisch hat eine gute Qualität und ist prima zubereitet. Durchweg zufrieden

    Kleiner Abzug am Salatbuffet, geringe Auswahl, selten Zwiebeln vorrätig.

    Komme gerne wieder

  • #13

    Lisa Scholz (Freitag, 05 Juli 2019 15:25)

    Ich bin überrascht, wie unterschiedlich die Leute das Restaurant empfinden. Ich gehöre zur "Pro" Fraktion denn ich gehe immer gerne hier essen. Es gibt vorab immer ein Tagessüppchen und auch am Ende noch einen kleinen Nachtisch zur ausgesuchten Hauptmahlzeit dazu. Das finde ich ganz besonders schön, da es einfach die Mahlzeit wunderbar abrundet. Das Essen emfinde ich als ausgesprochen lecker und auch das Personal ist immer sehr freundlich zu uns auch wenn man mal einen Extrawunsch hat oder übriges Essen mitnehmen möchte um es vor dem Müll zu bewahren. Für nächste Woche haben wir wieder ein Essen hier geplant und wie immer freue ich mich sehr darauf.
    Vielen Dank!